'솔로몬의 위증' 김소희, 깨알같은 매력으로 시청자들에게 재미를 선사하며 눈길 사로잡다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7/01/10 [15:10]
연예뉴스
방송
'솔로몬의 위증' 김소희, 깨알같은 매력으로 시청자들에게 재미를 선사하며 눈길 사로잡다
이상철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01/10 [15:1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JTBC 금토 드라마 '솔로몬의 위증' 방송 캡처     © 이상철 기자

 

[오뉴스 이상철 기자] 마일스톤 컴퍼니는 "배우 김소희가 '솔로몬의 위증' 5화에서 극 중 캐릭터를 깨알 같은 매력으로 표현해 극 중 재미를 더했다."고 전했다. 

 

배우 김소희는 JTBC 금토 드라마 '솔로몬의 위증'에서 '교내 재판'을 주도하는 '고서연(김현수)'과 함께 사건을 추적하는 단짝 친구 '김수희'역이자 '재동맘(재판 동아리의 엄마)'로 그간 다양한 매력을 보여준 바 있다. 

 

뿐만 아니라 '고서연'의 든든한 조력자이자 웬만한 남자 못지 않은 의리로 똘똘 뭉친 캐릭터로 극의 재미를 더해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특히, 지난 주 금요일에 방영된 5화에서는 재판을 막으려는 학교에서 각 학부모들에게 참여 인원을 알리는 문자를 발송하고 학생들은 부모님이 보지 못하게 핸드폰을 사수해야만 하는 아찔한 상황이 펼쳐졌다. 

 

핸드폰을 미쳐 사수하지 못한 '김수희(김소희)'는 집에서 쫓겨나와 문 앞에서 친구들과 문자를 주고 받고 '이유진(솔빈)'과 햄버거 가게에서 저녁을 먹는 모습을 통해 귀여운 매력을 한 것 뽐내 시청자들을 사로잡은 것이다.

 

알록달록 한 후드 티를 뒤집어 쓰고 '이유진(솔빈)'이 먹여주는 감자튀김을 받아 먹는 모습은 단번에 시청자들의 눈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한편, 배우 김소희가 출연하는 JTBC 금토 드라마 '솔로몬의 위증'은 친구의 죽음을 밝혀내려고 학생들이 재판을 열어 사건을 해결해나가는 드라마로 매주 금, 토 저녁 8시 30분에 방송된다.

 

<오뉴스 이상철 기자> 보도자료 및 취재요청 ohnews_sj@naver.com

ⓒ 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O포토] 소미, 수줍게 입장~ 잠뱅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