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종상영화제, '설경구-최희서' 남녀주연상

최성욱 기자 | 기사입력 2017/10/26 [08:34]
연예뉴스
영화
대종상영화제, '설경구-최희서' 남녀주연상
최성욱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10/26 [08:3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오뉴스 최성욱 기자] 25일 오후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제54회 대종상영화제가 진행됐다.

이날 영화 '박열'은 감독상(이준익)을 비롯해, 여우주연상(최희서)과 신인여우상(최희서), 의상상(심현섭), 미술상(이재성)을 수상, 5관왕으로 최다관왕을 차지했다.

 

또 '더 킹'은 시나리오상(한재림), 남우조연상(배성우), 여우조연상(김소진), 편집상(신민경)까지 다양한 부문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아 4관왕에 이름을 올렸다.

 

남우주연상으로는 팬들의 영화관 대관까지 이루어지며 많은 사랑을 받았던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에서 활약한 설경구가, 여우주연상은 '박열'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펼쳤던 최희서가 신인여우상까지 거머쥐며 눈물 어린 소감을 밝혔다.

 

최우수작품상으로는 '택시운전사'가 선정, 외에도 기획상(최기섭 외 1명)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신인남우상은 '청년경찰'의 박서준이 트로피를 차지했으며, 여우조연상은 '더 킹'의 김소진이 수상했다.

 

감독상은 '박열'의 이준익 감독이 수상했으며, 촬영상 및 기술상은 '악녀'의 박정훈과 김기남 외 6명이 나란히 차지했다. 이어 조명상은 '프리즌'의 김재근이 수상, 영화 '가려진 시간' 또한 신인감독상(엄태화)과 음악상(달파란)을 수상하며 2관왕에 올랐다.

 

특별상 시상도 이어졌다. 시상자인 원로배우 신영균은 "이 배우는 정말 아름답고 매력 있는 여배우다. 암과 투병을 하며 연기자 생활을 끝까지 지켜온 사람"이라고 수상자인 故(고) 김영애를 소개, 뜻깊은 수상 시간을 가지기도 했다.

 

그동안 공정성부분에 대한 신뢰도 하락으로 매번 감독,배우들의 불참파문에 홍역을 치뤘던 대종상영화제는 올해부터 새로운 조직과 심사방식, 진행 방향 등 리부트 프로젝트를 선언하며 이미지 회복에 나섰으나, 영화제의 꽃이라는 여우주연상후보(염정아, 공효진, 김옥빈, 천우희)들이 정해진 스케줄로 인해 모두 불참해 '남배우 파티'로 불리며 아쉬움을 남겼다.

 

 

▲    사진 제공 : 대종상영화제 조직위원회, 영화 '박열' 포스터

 

최성욱 기자 schonchoi@

ⓒ 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O포토] 김보경, 언제들어도 명품
광고
광고